블로그리뷰 온라인문의

[울산 전하점] 모든 창업자들의 가장 큰 고민 1순위 인건비 하지만... > 창업스토리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창업스토리
창업스토리
  • 관리자
  • 17-02-03 11:21
  • 958

[울산 전하점] 모든 창업자들의 가장 큰 고민 1순위 인건비 하지만...

본문

 

모든 창업자들의 가장 큰 고민 1순위 인건비
하지만 비턴으로 전환 후 간단하게 고민해결돼!
  
  
 
 
바(BAR) 한달 인건비만 1000만원! 남는 거 없으니 장사하기 힘들어...
  
  
울산 중심 번화가에서 8년간 Bar를 운영했었다. 고맙게도 제법 매출이 나와 8년간 운영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장기간 이어진 경기불황 탓에 매출이 점점 감소하면서 운영상 어려움에 닥쳤다. 무엇보다도 인건비를 감당하기 버거웠다. 직원 인건비만 월 1,000만원 이상씩 고정비용으로 나가다 보니 더 이상 운영할 수 없겠다는 판단이 섰고 결국은 업종전환을 결심했다. 수 많은 브랜드 가운데 비턴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확실한 경쟁력을 가졌다고 봤기 때문이었다. 특히 메뉴는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 정도로 훌륭했다. 또 기존에 Bar를 운영하면서 쌓은 경험으로 인력관리가 힘든 업종은 결국 힘들다는 교훈을 얻었기에 또다시 되풀이 할 수는 없었다. 하지만 비턴은 전문 주방장이 아니어도 메뉴조리가 가능할뿐더러 셀프방식이라 피크타임을 제외하고는 혼자서도 홀 관리가 가능해 모든 창업주들의 가장 큰 고민이라는 인건비 문제에서 아예 탈피할 수 있었다.
  
  
 
울산지역 수많은 비턴 매장 찾아 묻고 따지고!
  
  
비턴 창업을 결심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은 울산지역에 수많은 비턴 가맹점을 방문해 직접 체험하는 것이었다. "하루 24시간, 한 달 내내 비턴 울산 일산점, 성남점 등 매장을 직접 방문해 최대한 많은 것을 직접 소비하고 평가하며 매장 분위기를 체험했다. 그 곳에서 실제적으로 가게를 경영하고 있는 점주들의 조언은 상권, 유동인구와 같은 이론적인 부분보다 훨씬 실질적이고 가치 있는 정보라는 생각에 발로 뛰고 또 뛰었다. 무엇보다 점주님들을 만나며 내 선택이 옳았구나라고 더욱 확신을 가질 수 있었던건 열이면 열 모든 가맹점주님들이 비턴 운영에 만족은 물론 자부심까지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22.jpg
 
  
  
여느 맥주창고 브랜드와는 다른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울산지역 매료시키다
  
  
서울, 경기 지역과는 다르게 지방에서는 아직 세계맥주전문점이 대중화되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울산지역에서 비턴은 이름만 대면 알정도로 유명 브랜드로 통한다. 울산지역에만 10호점을 훌쩍 넘어서며 최근 14호점까지 계약을 마친 것으로 알고 있다. 비턴을 선택하게 된 이유 중에서도 인테리어, 메뉴, 본사관리 등등 많은 것들이 있지만 가장 큰 요인은 지역내 인지도 였다. 점주인 내가 봤을 때 비턴의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울산 지역민들에게 어필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매력이지 않나 싶다. 특히 지금 운영 중인 가게 자리의 주 고객은 99.9%가 현대중공업 직원들로 30대 중반 이상의 연령대로 비턴의 이러한 분위기가 크게 한 몫 했다는 생각이다.
  
  
2222.jpg
 
  
  
친절한 서비스는 기본! 손님 눈빛만 봐도 통해
  
  
오픈한지 두달 째를 접어들면서 어느새 일의 재미를 알아가고 있다. 처음에는 서투르고 부족했지만 지금은 손님의 표정 눈빛만 봐도 무엇이 필요한지 훤히 꿰뚫을 수 있을 정도의 도사가 다 됐다. 돌이켜 보면 오픈 초기 100여가지의 맥주 이름 외우기가 최고의 난코스 였는데 지금은 눈감고도 냉장고 어느자리 어느칸에 들어있는지 알 정도다. 살면서 요즘처럼 신바람나게 일해본적이 없는 것 같다. 일한 만큼 매출로 되돌아 오니 신이나는 것은 당연한 것. 단체 손님이 몰려 정신없이 바쁘거나 간혹 손님과 불쾌한 경험을 하더라도 웃으며 내일을 또 준비하는 건 매출이 좋아 그야말로 장사할 맛 나기 때문이다.